커뮤니티
자연에너지, 그 중심에 풍력발전이 있습니다.

육상풍력 갈등 없앤다…'환경공간정보' 활용안 만든다

2020.08.05

정부가 육상풍력발전 입지선정 지원을 위한 환경공간정보 구축에 나선다. 육상풍력 발전사업의 난개발, 경관 및 산림훼손 우려 등 민원과 주민 수용성 논란 등 사회적 갈등이 지속 제기되고 있어 효과적 개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5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환경부는 올해 연말까지 육상풍력발전 입지선정 지원을 위한 환경공간정보 구축 및 활용 방안 마련 용역을 실시한다. 지난해 8월 발표된 육상풍력의 환경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고려하는 '환경과 공존하는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 방안'에 따른 후속 조치다.

환경부는 앞서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산림청·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1단계 육상풍력 입지지도를 개발했다. 육상풍력 사업추진에 중요한 풍향, 환경·산림의 중요정보와 규제항목 59종을 하나의 지도에 구현했다. 생태 자연도, 주요 산줄기 현황, 규제 항목을 최신 기준의 데이터로 표준화·지도화했다.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만항재 일원에 자리한 정암 단지 전경/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강원도 정선군 고한읍 만항재 일원에 자리한 정암 단지 전경/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이번 용역은 기 개발한 1단계 입지지도의 해상도 향상(1km×1km→100m×100m), 우선 개발 가능 지역 발굴을 위한 입지 등급화 등을 중점 추진한다. 또 유럽, 미국 등 주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선진국의 육상풍력 입지지도 개발 및 활용 사례를 분석해 적정 육상 풍력 입지를 발굴하고, 육상 풍력에 적용할 주요 환경인자 도출을 통해 DB(공간정보)도 구축한다. 육상풍력이 가능한 가용지 도출 등 공간정보도 마련한다.

환경부 측은 "이번 용역은 산업통상자원부, 산림청과 협력해 추진하는 사항"이라면서 "육상풍력발전 입지선정과 관련해 환경적 제약 요소를 체계화하고 환경정보의 지도화 등 환경공간정보 활용 체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출처 : 머니투데이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0080513223112026)

0 Comments